바로가기 메뉴
콘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TOP

과기정통부, 국민 생활문제 해결을 위한 ICT 디바이스 현장 테스트 실시

2018. 10. 17|국토환경디자인부문|사업추진 및 지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과

국민 생활문제 해결을 위한 ICT 디바이스 지자체에 적용
- 나주시, 구로구, 전주시 등과 10월 23일부터 현장 테스트 -

 
조류독감(AI) 예방, 노후시설물 붕괴위험 사전 감지,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편의를 지원하는 정보통신기기(ICT 디바이스)가 연말부터 지자체에 적용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자체의 수요를 받아 중소기업을 통해 개발한 관련 디바이스에 대해 수요를 제기한 지자체별로 10월 23일부터 현장 테스트를 실시 후 주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나주시는 조류독감 예방 디바이스를 관내 90개 가금류 농장에 설치한다.
 
농장 입구에 설치된 디바이스를 통해 진입하는 차량이 소독된 차량인지 여부*를 판별하고, 소독 미필 차량에 대해서는 디바이스를 통해 진입 경고방송 및 출입 차단기를 작동시키는 방식이다.

농장주에게도 휴대폰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련 상황을 통보하여 필요시 농장주가 자체 소독 후 출입시킬 수 있다.
 
* 현재 지자체별로 소독시설을 마련하여 소독필증을 받도록 하고 있음. 기존에는 소독필증을 농장주가 차량 출입시 일일이 직접 확인하였으나, 소독필증을 받은 차량의 번호를 시스템에 등록하여 디바이스가 통신망을 통해 인식할 수 있도록 함

서울시 구로구는 노후시설물 붕괴 사전 감지‧경보 시스템을 관내 노후 빌라 등 21개 구조물에 설치한다.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건물에 부착하여 건물의 진동, 기울기, 온도, 습도 등을 측정하여 붕괴 위험성을 감지하고 이상 징후 발생 시 구청에서 운용하는 관제시스템을 통해 건물주 및 지자체에 경보를 발령한다.

이후 관련 공무원의 현장방문 및 주민 대피 등의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다.
 
전주시는 교통약자 대중교통 이동편의 지원 시스템을 전주시내 3개 노선을 대상으로 총 214개 버스 정류장에 설치한다.
 
노인, 장애인 등 교통약자에게 정류장에 설치된 디바이스 및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실시간 저상버스 위치 및 노선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전주시가 운영하고 있는 교통약자 전용버스인 어울림버스에 대한 예약ㆍ호출을 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사회안전, 약자보호 등 국민 생활문제 해결을 ICT로 지원하는 “공공분야 지능형 디바이스 개발 및 실증사업”을 2015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국민 생활문제를 일선에서 잘 알고 있는 지자체를 통해 기술개발 과제를 선정하여 중소기업을 통해 개발함으로써 국민 생활문제 해결을 도모하고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 공공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것이다.
 
그동안 어린이 통학차량 사고예방(용인시), 전통시장 화재 조기감지(진주시),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방지(경북 봉화군) 디바이스 등을 개발하여 지자체에서 활용하고 있다.



<공공디바이스 작동방식_ 조류독감 예방을 위한 농가출입관리 디바이스>

<공공디바이스 작동방식_ 시설물 붕괴 사전 감지·경보 디바이스>


<공공디바이스 작동방식_ 교통약자 대중교통 이동편의 지원 디바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