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콘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TOP

전북도, 올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5곳 선정

2019. 10. 08|국토환경디자인부문|사업추진 및 지원|전라북도|주택건축과

전북도,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5곳 선정 


현재까지 총 22곳 선정, 누적 국비 확보액 2,229억원

대규모 도시재생사업 추진으로 구도심 활성화 등 기대


전라북도는 현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4개 시・군 5곳*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465억원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 (‘19년 하반기 선정 5곳) 군산시, 익산시(2), 김제시, 완주군


이로써 전북도는 올해 상반기까지 선정된 17곳*을 포함해 총 22곳에 국비 2,229억 원 등 총 3,809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 (‘14년 선정 1곳) 군산, (‘16년 선정 2곳) 전주,남원, (‘17년 선정 6곳) 전주,군산(2),익산,정읍,완주, (‘18년 선정 7곳) 전주(2),정읍,남원,김제,고창,부안, (‘19년 상반기 선정 1곳) 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도시 경쟁력 회복과 주거복지 실현, 일자리 창출, 공동체회복 등을 목표로 매년 10조 원(재정 2, 기금 5, 공기업 3)씩 5년 간 500곳에 50조 원을 투자하는 대규모 국가사업이다. 


우리 도는 쇠퇴한 원도심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대응전략을 세우고 올해 11개 시・군, 18개 사업을 사전 발굴, 5곳 이상 선정을 목표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왔다.


특히 올해 4월에는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이 전국에서 제일 많은 8곳이 선정되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위한 기반을 다졌고,



6월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체계적인 준비와 추진을 위해 ’전라북도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설립해 도-시・군 간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지역 역량강화와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 수립에 주력했다.


이와 함께, 수차례 중앙부처를 방문하여 도내 도시재생 공모사업을 설명하였고, 결국 상반기 1곳(정읍)을 포함한 총 6곳이 선정되어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으로 시 지역은 군산시 해신동(중심시가지형), 익산시 송학동(일반근린형, LH제안형), 익산시 인화동(일반근린형), 김제시 교동(일반근린형) 4곳과, 군 지역으로 완주군 상관면(우리동네살리기) 1곳 등, 총 5곳으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국비 465억 원을 포함해 총 777억 원을 단계별로 투입해 쇠퇴한 구도심의 기능 회복과 균형 있는 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선정된 사업을 포함해 도내 모든 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관리를 강화하여 사업속도와 도민체감을 높이겠다”며, “전북은 241개 읍・면・동 가운데 76%인 182곳이 도시재생 대상지역으로 구도심 재생이 시급한 만큼, 중앙공모사업에만 의존하지 않고 도 자체 신규사업을 검토하는 등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