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콘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TOP

서울시, 서울역사박물관 ‘아파트 숲이 된 북서울 특별전’ 개최

2016. 12. 15|건축문화부문|행사 및 홍보|서울특별시|서울역사박물관
서울역사박물관은 <아파트 숲이 된 북서울> 특별전을 2016년 12월 17일(토)부터 2017년 3월 5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의 대표적인 중산층 밀집 주거지인 북서울 지역을 조명하는 첫 전시이다. 

조선시대 북서울 지역은 동북지역으로 가는 교통의 요충지였으며, 20세기에는 경원선과 경춘선이 건설되어 물산과 이야기가 오가는 지역이었다. 

해방이후 어렵던 시절에는 도심에서 밀려난 가난한 사람들을 따뜻하게 품어준 땅이었고, 경제성장기에는 공장이 들어서 서울의 생산기지로 기능하였으며, 현재는 서울 시민들의 대표적인 주거지역으로 변모하였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전시실 바닥을 가득 채운 북서울 지역의 지도가 눈에 띈다. 또한, 지도의 주요 지점에는 역사지리와 도시변동 등 시간의 켜를 담은 20개의 전시타워를 설치하여 북서울의 시공간을 흥미롭게 살펴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적이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1760년에 필사 간행된 망우동지(忘憂洞誌), 경원선 사진첩, 도봉서원에서 발굴된 금강령․금강저, 백사마을에서 사용하던 물지게 등 관련유물 65건과 영상자료 18건이 전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