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콘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TOP

서울시, ‘제17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선정·발표

2016. 12. 19|건축문화부문|행사 및 홍보|서울특별시|도시공간개선단
서울시는 정온하고 쾌적한 도시를 위해 벤치, 펜스 등 우수한 품질을 유지한 공공시설 30점에 대해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으로 선정 발표하였다.

서울시는 올해 7월, 제17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선정계획을 공고한 이후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된 총 90점의 출품제품에 대하여 서류심사와 현물심사를 거쳐 최종 30점을 인증제품으로 선정했다.



이번 17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 선정제품 별로는 가로등이 6점으로 가장 많았으며 벤치(5점), 보행자용펜스(4점) 순으로 안전성, 편의성 등 시민안전과 편의를 고려한 다양한 시설이 두루 선정되었다고 심사위원들은 평가했다.

인증제품은 서울시 도심경관 개선사업 등에 있어서 서울도시디자인위원회의 심의를 면제받게 되고 발주사업에 우선 권장받게 된다. 선정된 제품은 매뉴얼 책자제작을 통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SH공사 등 관련기관에 홍보된다.

인증서 교부는 12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서울시청 도시공간개선단에서 선정업체 담당자에게 개별 배부할 예정이다.

이번 인증을 통해 재인증 89점 포함하여 총 914개 제품이 서울시 우수공공디자인 인증을 받았으며, 이번 17회 인증을 통해 올해 하반기 유효한 우수디자인 공공시설물은 총 181점으로 보행자 중심을 지향하는 서울시 공공사업에 적극 활용되어 도심미관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에서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에 탈락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1 전문가 맞춤형 지도를 해주는 <서울디자인클리닉>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서울우수공공디자인 대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