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콘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판교 Y주택

위 치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575-5
구 분 신축
용 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246.1 m2 지상층수 2
건축면적 122.99 m2 지하층수 -
건폐율 49.98 % 구조 철근콘크리트구조
연면적 239.274 m2 용적율 97.23 %
외부마감 산화스테인리스스틸(지붕), 모노쿠시, 라임스톤(모카크림) 내부마감 라임스톤(모카크림), 자작나무 합판, 석고보드 위 비닐페인트
작품설명 바로 앞으로 큰 도로 건너편에 거대한 교회가 있고, 남쪽 사선방향으로는 녹지 언덕이 보이는 완만한 경사지의
대지로, 내려다보는 교회의 시선에 프라이버시를 지키고, 집안으로 녹색 언덕을 끌어 들일 수 있어야 했다. 거실은
큰 테이블이 중심이 되는 크지 않은 장소, 홈 오피스 기능을 할 수 있는 서재인 주인 공간, 요가를 할 수 있는 부인
공간, 유학간 아들, 딸의 침실과 별도의 가족실을 만들고 가끔 방문하는 노모를 위한 별도의 장소도 확보해야 했다.
크지 않은 대지이나 양쪽의 도로와 주변 건물에서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는 마당을 만들고 독립적인 큰 공간들을
두 개의 매스에 넣었다. 큰 도로 쪽 매스 1층에는 식당에 가까운 형식의 거실과 벽을 만들 수 있는 접이문으로 확보한
노모의 공간을 만들고, 서재는 2층에 넣었다. 작은 도로 쪽 매스 1층에는 부인 공간, 2층엔 두 자녀 침실을 넣었다. 두
개의 매스를 이어주는 사이부분은 1층엔 현관과 화장실, 계단이 있고, 현관에서 집으로 들어서며 마당으로 시선이
펼쳐지도록 만들었다. 2층에는 책을 좋아하는 가족들을 위하여 전체가 작은 도서관과 같이 느껴질 수 있는 가족실을
만들었다. 마당 쪽 큰 창에는 펀칭된 자작나무 합판으로 시선을 보호하며 변화 있게 빛이 들어올 수 있게 조정하게
만들었다. 마당에 심은 아담한 단풍나무는 외부의 시선을 보호할 수 있는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이고 두개의 삼각형
지붕 사이부분에 옥상 정원도 만들었다. 작은 대지에 조금 불쑥 솟아오른 매스의 느낌을 나눠줄 수 있도록 저층부는
라임스톤으로 나머지 부분은 모노쿠시 마감으로 하고, 곳곳에 작은 눈썹으로 스케일을 조정하였다. 지붕은 짙은
밤색의 산화 스테인리스 스틸판으로 하였다. 조금은 특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담아내기 위해 몇 번의 재작업 끝에
정리된 집에 주인 부부가 건축가와 스텝들을 초대하였다. 그 분들이 찾은 자신만의 집 이야기가 기대된다.
글: 권문성, 사진: 문정식
지도 닫기